Create Room Room List User List Users in Lobby Users in My Room Leave Help
1. 주의: IE 의 경우 채팅창을 사용하면 사이트가 0.5 초 정도 느려질 수 있습니다.(채팅 창 끄면 OK!)
2. 채팅창에 나타나는 대화방 이름을 클릭하면 해당 대화방으로 이동합니다.
3. 본 채팅 소스는 "필고 개발자 카페" http://philgo.com 에서 만들어졌으며 무료 배포됩니다.
montres Hublot, 2016newhublot.top
femmes
Replica Vacheron Constantin Black Friday , Fake klockor Black Friday Sale
임시 블라인드 상태입니다.
임시 블라인드 상태입니다.
속보
Weekly Ranking
1 보충설명
2 영국장
3 서대문개코
4 심카드판매처
5 하우리
6 pak2140
7 세부야놀자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96,382
Yesterday View: 169,227
30 Days View: 4,537,519

소주 1병, 얼마나 지나야 완전히 깰까?(28)

Views : 3,726   2017-08-13 09:36
자유게시판 / 글번호 : 1273337176 ( http://www.philgo.com/?1273337176 )
Report List New Post

소주 1병, 얼마나 지나야 완전히 깰까?

#. 지난 밤 동료들과 술자리를 가진 직장인 A씨. 술자리는 일찍 끝났지만 평소보다 과음을 했다. 다음날 아침 운전을 할까 말까 잠시 고민 했지만 이내 운전대를 잡았다. 숙취도 없었고 잠도 충분히 자 완전히 술이 깼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도로에 나선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음주 단속현장에 맞닥뜨렸다. '뭔 일이야 있겠냐'하면서 경찰의 지시에 따라 음주측정기에 바람을 불어넣었다. 혈중 알코올 농도는 단속기준 0.05%에 미치지 않는 0.035%.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과음한 다음날은 절대 운전을 하지 않아야겠다고 다짐했다.

숙취운전에 대해 알고 계시나요? 숙취운전은 말 그대로 전날 마신 술이 덜 깬 상태에서 다음날 하는 운전을 말합니다.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음주운전 적발 건수는 3년째 감소했지만 되레 출근길 '숙취운전'은 증가하는 추세라고 합니다. 출근시간대에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한 측면도 있겠지만, 잠을 자고 일어나서 술이 깼다고 생각하고 운전대를 잡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본인의 체감하는 취기와 혈중알코올농도엔 차이가 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3일 오전 5∼7시, 2시간 동안 관내 59곳에서 숙취 운전 일제 단속에 나서 84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면허정지 대상이 61명(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 0.1% 미만), 면허취소 대상이 17명(0.1% 이상)이었습니다. 40대가 27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26명, 30대 19명, 20대 6명, 60대 5명, 70대 1명이었습니다.

출근길 음주단속이 야간 음주단속보다 시간당 적발건수에선 높았던 사례도 있습니다.

지난해 경찰이 서울시내 음주운전 취약지역 62곳에서 출근길 음주단속을 실시한 결과 한 시간 동안 50건이 넘는 음주 운전자를 적발했습니다. 비슷한 기간 2시간 동안 실시된 야간 음주단속 때 62건을 적발했는데, 시간당 적발건수에선 크게 늘어난 것이죠.


■ "소주 1병? 2시간만 푹 자면 깨지~!" 정말 깰까?

술을 좋아하는 애주가라면 한번쯤 해보는 술부심(?)이 있습니다. "맥주는 음료수","이 정돈 사우나 가서 한 두시간만 푹 자면 깨"라며 본인은 술에 강하다고 허세를 부리기도 합니다.

맥주 한잔을 마시면 혈중알코올농도는 몇 일까요? 지난 밤 마신 술은 몇 시간이 지나야 깰까요?(혈중알코올농도 0%)

이럴 때 간단히 계산해 보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위드마크 공식입니다.

위드마크 공식은 스웨덴 생리학자 위드마크가 만든 것으로, 통상 시간당 알코올 분해도가 0.008%~0.030%라는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술의 양, 도수, 체중 등을 고려하여 혈중 알코올 농도를 역추산하는 계산법입니다.

사고 이후 시간이 경과로 운전자가 술이 깨버렸거나 통상적인 음주측정이 불가능한 경우 쓰입니다. 이 공식으로 술이 깨는데 얼마나 걸리는지 추정해볼 수 있는 것이죠.

위드마크 공식은 아래와 같습니다.

혈중알코올농도 최고치 = [음주량(ml) X 알코올 도수(%) X 알코올비중(0.7894) X 체내 흡수율(0.7)] / [체중(kg) X 성별계수(남 0.68, 여 0.55) X 10]

알코올 분해시간 = 혈중알코올농도최고치 / 시간당 알코올 감소량(0.008%~0.030%) * 도로교통공단 참고

위드마크 공식으로 혈중 알코올 농도가 0%이 되려면 생각보다 꽤 오랜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음료수라던 맥주는 2잔이면 혈중에 알코올이 차곡차곡 쌓여 음주 단속 기준 0.05%를 넘어섰고, 소주 2병을 마시면 19시간을 자야 몸속에서 알코올이 0%가 됐습니다.

보통 혈중알코올 농도는 최초 음주를 한 후 어느 시간까지 최고값에 도달한 후 서서서 감소하게 됩니다. 대게 음주 후 30분~90분 사이에 최고치에 이릅니다. 이 최고치는 개인의 특성, 섭취한 음식물의 종류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혈중 알코올농도가 정점에 이른 후 시간당 0.008%~0.03%씩, 평균적으론 0.015%씩 감소합니다. 쉽게 말해서 알코올 분해가 느린 사람은 시간당 0.008%, 빠른 사람은 0.03%까지 분해가 가능한 것이죠.


체중 70kg 성인 남성이 알코올 도수 19%의 소주 1병(360ml)을 마셨다고 가정해 계산해보았습니다. 알코올 분해가 느린 사람은 9시간 56분이 걸리는 반면 빠른 사람은 2시간 39분이 지나야 술에서 깨게 됩니다. 평균치(0.015%)로 계산했을 때 5시간 18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주 2병(720ml)이면 개인에 따라 5시간18분에서 19시간 51분까지 알코올 분해 차이를 보입니다.(70kg남성 기준) 즉, 전날 밤 늦게까지 과음을 했다면 다음날 아침 운전대를 잡는건 음주운전일 확률이 높습니다.

같은 양의 술을 마셔도 체중에 따라서도 술에 깨는 시간이 달라졌습니다. 체중 50kg 남성은 7시간 25분(360ml 기준), 100kg 남성은 3시간 22분(360ml 기준)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술에서 깨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습니다. 소주 1병을 기준으로 70kg의 여성이 술 깨는 시간은 6시간 33분으로 같은 체중의 남성보다 1시간 15분이 더 소요 됩니다.

생맥주 1500cc(알코올 4.5%)를 마신 70kg 남성이 술이 깨는 데에는 5시간 13분, 60kg 여성은 7시간 32분이 걸립니다. 막걸리 1병(750ml, 6%)을 마신 70kg 남성은 3시간15분, 60kg 여성은 4시간41분이 걸립니다.

술 1잔 정도는 쉽게 분해 할 수 있을까요? 70kg 남성이 생맥주 500cc 1잔을 마시면 혈중알코올농도는 0.026%입니다. 알코올을 분해하는 데 평균 1시간 44분이 걸립니다.

소준 1잔(50ml)은 44분, 맥주 1잔(500ml) 104분, 막걸리 1잔(150ml) 42분이 걸립니다. 음주상승기(음주 후 30분~90분 사이)를 고려하면 최소 74분, 134분, 72분이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숙취 운전도 음주운전.. 16km/h 빠르고, 차선 이탈 4배

위드마크 공식은 절대적인 기준이 아닙니다. 알코올을 분해하는 속도는 개인의 신체 특성과 컨디션, 술의 종류, 음주 빈도 등 많은 요인의 영향을 받습니다.

실제로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개그맨 A씨도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사고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148로 추정했으나 법원은 위드마크 추정치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영국 손해보험회사 RSA와 영국 브루넬 대학교 연구진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숙취 운전자들은 맑은 정신의 운전자들보다 약 16km/h 더 빠르게 달리고, 차선 이탈은 4배, 신호위반은 2배 더 높게 나왔습니다. 교통사고 발생위험률이 음주운전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높게 측정된 것이죠.

위드마크 공식 참고로만 활용하시되 맹신하고 운전 여부를 결정하는 일이 없길 당부합니다. 숙취운전도 음주운전임을 명심하고 술을 마신 다음날 숙취가 있다면 운전대를 잡는 일이 없어야하겠습니다.

yongyong@fnnews.com 용환오 기자
회원명함
Once Marine,Forever
Marine.The best is not
yet to come in my life”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rosi4161 [쪽지 보내기] 2017-08-13 09:43 No. 1273337183
58 포인트 획득. 축하!
그렇군요
좋은정보감사합니다
술마시고 다음날 말짱하면 다깬줄알았는데....
아니었군요
조심해야겠어요
쮸주 [쪽지 보내기] 2017-08-13 10:08 No. 1273337221
54 포인트 획득. 축하!
참 살기 힘든 한국이에요..ㅋㅋㅋㅋ여긴 아직 음주단속 안하는곳이 많으니까요...ㅋㅋㅋ
미니필립 [쪽지 보내기] 2017-08-13 10:15 No. 1273337235
95 포인트 획득. 축하!
어제 낮에 칠년만에 음주운전을 했었습니다. 글의 내용을 보면 체중에서 제가 많이 불리하네요.
닥터이양래 [쪽지 보내기] 2017-08-13 10:23 No. 1273337246
6 포인트 획득. ... 힘내세요!
@ 미니필립 님에게...

대리운전이 없는 필리핀이라 그렇군요!하지만 음주는 하시고 차는 두고 귀가 하셔야지요!집에서 무사 귀가를 기다리는 사람을 위해서요!
전 필립님의 체격이 약간 후덕하게 살이 찐 모습인줄 알았습니다.
Once Marine,Forever
Marine.The best is not
yet to come in my life”
미니필립 [쪽지 보내기] 2017-08-13 10:55 No. 1273337278
86 포인트 획득. 축하!
@ 닥터이양래 님에게...저는 현재 한국에 거주를 하고 있습니다. 제가 배만 살짝 후덕한 편이기는 해요.
닥터이양래 [쪽지 보내기] 2017-08-14 10:14 No. 1273339560
3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 미니필립 님에게...

한국에 사시는군요!술을 드시면 대리운전을 하셔도 되겠네요!전 와이프가 저를 속 상하게 할때만 소주 일병을 유리잔 큰 걸로 두 잔을 먹습니다.그런데 요즘은 속 상하게 해도 안 먹어집니다.자녀 두 명을 공부를 시키기 위해서 입니다.외국어 고등학교에 보내기 위해서 입니다.외국어 고등학교는 내신과 중학교 2,3학년 영어 성적이 좌우를 하더라구요!물론 내신은 4%이내에 들면 확실해 지고요!영어는 경쟁 학생들에게 필리핀 엄마를 두어서 비교우위에 있고요!그리고 조금 성적이 바로 밑이면 다문화 전형도 있더라구요!
미니 필립님도 자녀 교육에 참고를 해 보세요!제가 저의 아이를 먼저 입학을 시켜 보겠습니다.
Once Marine,Forever
Marine.The best is not
yet to come in my life”
미니필립 [쪽지 보내기] 2017-08-14 10:20 No. 1273339613
13 포인트 획득. 축하!
@ 닥터이양래 님에게...저는 자녀들 교육에는 실패를 했습니다. 아들은 공부할 의사가 없다해서 시월에 공익요원이 됩니다. 딸은 삼보앙가에서 아테네오 대학을 다니고 있지만은 인성에 문제가 있어서요. 이것은 모두 제 탓이지만요. 닥터이양래님은 언제나 정성을 다한 댓글로 답을 주셔서 참 고맙고 좋은 분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닥터이양래 [쪽지 보내기] 2017-08-14 10:28 No. 1273339651
@ 미니필립 님에게...

연세가 좀 드셨네요!그런데 제가 알기론 미니 필립님이 최근에 코필가정이 되셨다고 한걸로 기억이 납니다만,자녀 계획은 없으시나요?저도 장성한 딸 둘이 있습니다.제가 핏덩이부터 혼자 키운 애들입니다 그 아이들은 제가 혼자 키우다보니 저도 실패를 한거나 다름이 없습니다.
Once Marine,Forever
Marine.The best is not
yet to come in my life”
미니필립 [쪽지 보내기] 2017-08-14 11:03 No. 1273339817
13 포인트 획득. 축하!
@ 닥터이양래 님에게...저는 오십대 초반으로 이번주 일요일에 재혼을 합니다. 신부가 어리니까 자녀계획은 가지고 있습니다만 없어도 괜찮습니다. 결혼을 며칠 앞두고서 철없이 여기서 이러고 있네요.
닥터이양래 [쪽지 보내기] 2017-08-14 11:34 No. 1273339965
@ 미니필립 님에게...

저보다는 연배가 좀 아래시네요!결혼을 축하드립니다.그런데 제가 필리피나하고 10년을 살다보니 꼭 축하만 할 일은 아닌것 같아 씁쓸합니다.필립님도 제 심정을 조금은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전 "모든게 내 탓이오!"하고 삽니다.그런데 제 처는 정말로 모든 안 좋은 일은 남편인 제 탓이라고 생각을 합니다.본인 은 죽어도 아니라고 하지만 사실이 그렇습니다.실례를 들면,제가 자기 꿈에서 다른 여자를 만나 나쁜짓을 했다고 합니다.아침에 꿈을 깨서는 갖은 인상을 쓰며 며칠 동안 그렇습니다.
그게 남편 탓인가요?
저도 장성한 딸 둘을 혼자 키우는라 20여년을 보냈습니다.10년전에 아이를 사회로 보내고 고아원에서 봉사를 하며 여생을 살려고 했습니다.그래서 고아원에서 써 먹을 심산으로 미장,용접도 배우고 준비를 했습니다.그런데 도저히 외로워서 못 살겠고 제가 정말 공부는 잘했지만 부모님의 무지와 큰 형님의 방해 작전에 공부로 뜻을 펼쳐 보지 못한 한이 있어 결혼을 해서 저를 닮은 아들을 꼭 낳아 못 다 이룬 꿈을 이루고 싶었습니다.다행히 처가 머리가 있어 제 꿈을 이룰수 있을것 같습니다.필립님께서도 저와 같은 꿈을 이루어 봅시다.
Once Marine,Forever
Marine.The best is not
yet to come in my life”
미니필립 [쪽지 보내기] 2017-08-14 18:20 No. 1273342162
13 포인트 획득. 축하!
@ 닥터이양래 님에게...저도 필리피나와 오년을 살아보니 결혼을 추천하고 축하할 일은 아니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무슨 인연인지 또 다시 필리피나와 재혼을 하네요. 그래도 다시한번 후회없는 결혼생활을 해 보고 싶습니다. 저도 전처가 서울의 초등학교에서 영어교사로 일을 합니다. 그리고 지금의 처도 대학을 두번 졸업할 정도로 공부를 좋아하는 것 같아서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제가 다시 공부를 하는 것이 인생의 목표입니다.
닥터이양래 [쪽지 보내기] 2017-08-14 18:58 No. 1273342406
6 포인트 획득. ... 힘내세요!
@ 미니필립 님에게..

저도 오래전 부터 대학 편입을 생각했지만 생계 때문에 이루지 못했습니다.방송 통신대라도 편입을 할려고 해도 실행에 옮겨지질 않네요!대도시로 가면 처는 영어학원을 하고 전 한문을 가르치는걸 고려 중입니다.그래서 지금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수학은 미적분을 공부하는데 쉽지가 않습니다.그래서 수학 가르치는것은 무리인것 같습니다.
Once Marine,Forever
Marine.The best is not
yet to come in my life”
미니필립 [쪽지 보내기] 2017-08-14 19:47 No. 1273342680
13 포인트 획득. 축하!
@ 닥터이양래 님에게...지금은 사이버 대학도 괜찮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는 동양철학에 관심이 많아서 공부를 조금 했었지만 한문이 어려워요. 그래서 천자문을 두번이나 써 봤지만 저는 역시 영어나 한자에는 약한 것 같습니다.
닥터이양래 [쪽지 보내기] 2017-08-14 19:57 No. 1273342739
5 포인트 획득. ... 힘내세요!
@ 미니필립 님에게...

사이버 대학을 두 군데 알아 봤는데,학기당 120만원이나 되더라구요! 그래서 접었습니다.한문은 독학으로 할 수 있으니 조금만 노력하면 될겁니다."박원길의 한자암기사전"이 잘 나와 있네요!시경을 읽어보니 모르는 글씨 천지더라구요!"사기"에 보면 전국 시대에 요즘으로 하면 공무원 특채가 있었는데 한자 9000자를 쓰는 사람을 채용했다고 되어 있더라구요! 1급 한자가 3500자입니다.우선 4000자를 완전히 제 것으로 만들고 9000자를 소화하고 한문을 가르칠 심산입니다.시경의 시를 외우고 쓰고 해야 겠습니다.
Once Marine,Forever
Marine.The best is not
yet to come in my life”
케이빔 [쪽지 보내기] 2017-08-13 11:48 No. 1273337344
42 포인트 획득. 축하!
음주운전은 안 돼지만, 숙취 음주 단속은 너무한 것 같아요. 술 먹은 다음 날 매번 자가 음주 측정을할 수도없고

사람마다 다 다르니..
.
.
.
고바우1 [쪽지 보내기] 2017-08-13 12:12 No. 1273337366
54 포인트 획득. 축하!
요즘 소주는 약한데....

예전에 어지간히 음주운전했는데
다행이 사곤없었지만 반성합니다.

음주운전 살인행위라잖혀요.
하지맙시다.
세영아빠 [쪽지 보내기] 2017-08-13 12:50 No. 1273337412
3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좋은정보감사합니다
드레이크 [쪽지 보내기] 2017-08-13 13:11 No. 1273337445
97 포인트 획득. 축하!
cebutattoo [쪽지 보내기] 2017-08-13 13:16 No. 1273337448
60 포인트 획득. 축하!
유년의수채화 [쪽지 보내기] 2017-08-13 15:08 No. 1273337574
31 포인트 획득. 축하!
좋은글 읽고갑니다
다음날도 조심해야겠네요~~~
신타 [쪽지 보내기] 2017-08-13 18:37 No. 1273337899
46 포인트 획득. 축하!
이상하게 맥주는 먹어도 소주는 몸이 거부하더군요.
Green property management
필레오 [쪽지 보내기] 2017-08-14 00:46 No. 1273338441
13 포인트 획득. 축하!
48시간 지나야 완전해독 되는걸로 알고있는데

사람마다 조금은 틀리지만
필레오 [쪽지 보내기] 2017-08-14 00:46 No. 1273338444
13 포인트 획득. 축하!
@ 필레오 님에게...개인차가 좀있죠
술 잘마시는사람 못마시는 사람 있듯이
용형 [쪽지 보내기] 2017-08-14 01:05 No. 1273338482
13 포인트 획득. 축하!
저도 예전 한국에서 출근길 음주 단속에 단속되서 면허 정지를 당한적이있었지요...

그냥 술먹은 다음날은 운전 안하는개 좋은거같아요
크리켓 [쪽지 보내기] 2017-08-14 02:31 No. 1273338702
13 포인트 획득. 축하!
전 왜 어제먹은술이 안깨는걸까요 ㅠ
풀잎처럼 [쪽지 보내기] 2017-08-14 05:50 No. 1273338950
13 포인트 획득. 축하!
음주 운전자는 적발 시 살인미수로 처벌해야 합니다.
자기 좋으라고 X먹고 지 혼자 되지는 것에 대해선 아무 말도 없으나, 사고로 애궃은 다른 사람의 인생을
아주 망쳐놓는 인간들은 정말 엄하게 다스려야 합니다.
음주 운전 자체가 얼마나 이기적인 행동입니까. 이런 잔인한 이기적인 행위에 관용을 베푸는 판사들은
판사 자신이나 자기 가족들이 당해봐야 합니다.
엠비씨절친 [쪽지 보내기] 2017-08-14 12:17 No. 1273340168
13 포인트 획득. 축하!
포인트가 넘 짜네요.. 이벤트인데..13 포인트 주고... 이벤트랑 아닌거랑 별반 차이가 없네요.
yoyo [쪽지 보내기] 2017-08-17 01:06 No. 1273352218
13 포인트 획득. 축하!
음주운전 절대로 하지말아야합니다
정말 하지말아야할 일입니다...ㅠ
자유게시판
No. 49928
Page 999
참치 (54) 남꾼 829 17-10-17
Deleted ... ! (9) 한상엽@페이스... 250 17-10-17
에어아시아 (16) 영원한하루 628 17-10-17
원전과 관련 글 (24) 1 삼식아빠 298 17-10-17
Guadalupe Pineda (3) 담배한모금 261 17-10-17
부드럽고 따뜻한 나의 웬쑤!!!! (4) 담배한모금 289 17-10-17
james brown 담배한모금 260 17-10-17
Deleted ... ! (3) 소실적주진모 194 17-10-17
안녕하세요 (24) 코필계 657 17-10-17
안녕하세요? (4) 코필계 291 17-10-17
Deleted ... ! (3) 오리궁뒹 221 17-10-17
가입 (12) 코필계 230 17-10-17
안녕하세요!? (7) 코필계 167 17-10-17
오늘은 컬러 코딩이 없습니다. (6) 곰탕재료푸우 261 17-10-17
원전에 대해서~~ (10) 별빰지기 265 17-10-17
디포짓문의드립니다 (40) 찌니2 683 17-10-17
불닭볶음면 (34) 모두모두 700 17-10-17
징그러운 필리핀입니다. (33) 눈티코티 1,195 17-10-17
No Writer Subject Conten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