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e Room Room List User List Users in Lobby Users in My Room Leave Help
1. 주의: IE 의 경우 채팅창을 사용하면 사이트가 0.5 초 정도 느려질 수 있습니다.(채팅 창 끄면 OK!)
2. 채팅창에 나타나는 대화방 이름을 클릭하면 해당 대화방으로 이동합니다.
3. 본 채팅 소스는 "필고 개발자 카페" http://philgo.com 에서 만들어졌으며 무료 배포됩니다.
montres Hublot, 2016newhublot.top
femmes
Replica Vacheron Constantin Black Friday , Fake klockor Black Friday Sale
This post has been locked for temporarily.
This post has been locked for temporarily.
속보
Weekly Ranking
1 보충설명
2 영국장
3 서대문개코
4 심카드판매처
5 하우리
6 pak2140
7 세부야놀자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72,629
Yesterday View: 153,211
30 Days View: 4,174,126

필리핀 사람들의 대한 의견 (누가좀 속시원히 풀어주세요)(76)

Views : 3,268   2017-08-10 23:19
자유게시판 / 글번호 : 1273332570 ( http://www.philgo.com/?1273332570 )
Report List New Post
저는 필리핀에서 6년째 거주하고 이리치이고 저리치이고 철수를 2주앞둔 사람입니다.

철수하기전 정말 궁금해서 이곳에 묻고가려고 글을 올립니다.

질문의 내용은 필리핀 국민성입니다.
아무리 혼자 고치려 애를 쓰고 달래도보고 화도내보고 별짓을 다해도 혼자 답을 못내리고 철수를 생각하게되어 여러 필리핀 거주 사람들의 이야기좀 들어보고자 왔습니다.

1. 시도 때도 없는 거짓말
2. 게으름
3. 두세달에 한번씩 인가 친척들의 죽음
4. 가족핑계
5. 월급주면 2주만되면 가불하는 마음
6. 틈만 나면 이득보려는 이기심
7. 거지근성
8. 미래의대해 전혀 생각치않는 마음
9. 지한테 돈만잘주면 최고
10. 핑계

대충 요약을 해보니 10가지로 나누어지고
이걸하나하나 생각해보니 전부 돈의 관련된거군요.

왜 이들은 자기돈이 아닌돈을 탐하려하고
온갖 거짓말로 남의돈을 쉽게 가지려고 하고
그 잔머리굴릴 시간에 자기발전을 투자하면되는데...

데체이들은 우리가 속아주면 본인이 똑똑해서 속였다 생각하나요?
아님 속아준 우리보고 바보라고 하나요?

이래저래 이필리핀이란 나라가 좋아서 살았지만
절대 내 아이는 여기서 기르면 안되겟다 싶어서 철수합니다

사실 전자레인지 와 오븐 도 제대로 구별하지못하고
어떤 쓰임새 인지도 정확히 인지 못하는걸 봣을때 충격이엿지만
그런 인간들한테 제가 아무리 교육을 한다한들 뭐가 달라질까요

다들 필리핀 사람들에게 한두개씩 상처가 있을거같아요
다른 동남아 태국이나 베트남 사람도 정말 이런가요?

아 정말 참 답답한 마음이 멈추질 않아 글올려봅니다.

필리핀 여러지역에 고생하고 계시는 여러분들 화이팅 하시고요
제가쓴글에 필리핀 와이프 분이나 자식을 기르고 계시는 분들께
기분안좋은 글일수도있으나 큰오해하지마시고 가볍게 읽어 주시길 바라는 마음에 적어봅니다...
한가지더! 모든 필리핀 국민을 싸잡아 이야기한거 아니니
오해마시고요..
그냥 제가본 안좋은 인간들 몇때문에 저는 이제 필리핀 사람과
타협도 소통도 화도 안냅니다 이야기자체를 안합니다
정말 이들과 친해지고 싶었고 이나라를 좋아하고 싶었지만
결국 제자신과 가족을 위해 떠납니다.
두번다시 여행으로도 이나라는 오기가 싫습니다



다들 건강히 타지생활하시기 바랍니다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Pogiman [쪽지 보내기] 2017-08-10 23:30 No. 1273332578
79 포인트 획득. 축하!
잙은 영어로 한마디 하겠습니다. UNITED BARANGAY OF PHILIPPINE 이라고 생각합니다.
필레오 [쪽지 보내기] 2017-08-10 23:33 No. 1273332586
37 포인트 획득. 축하!
전부 맞는 말씀이시네요.
그래도 아직은 필리핀이 좋아서 못떠나고 있는데, 언젠가는 저도 떠나겠죠;.
hefehfw [쪽지 보내기] 2017-08-12 08:39 No. 1273335265
13 포인트 획득. 축하!
@ 필레오 님에게...필리핀은 지옥입니다 빨리 떠나세요
바롱따갈로그 [쪽지 보내기] 2017-08-10 23:42 No. 1273332606
51 포인트 획득. 축하!

코팅된 후라이팬을 쇠수세미로 빡빡 긁어내는 순간 제 마음에도 스크래치가 생겼습니다.

엘리베이터 버튼을 두개다 누르고... 무단횡단을 아무렇지 않게 하고...
쓰레기를 아무데나 버리고..노상방뇨를 하는 등... 결국 가정교육부터 제대로 이루어지지않은 탓입니다.

작년에 돌아가셨다는 부모님이 다시 부활 하셔서 올해에 다시 죽이는 센스도..
가난이 죄요. 교육의 부재에 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물론 배우고 가진 사람들도 기본적은 습성은 대체적으로 비슷한 것 같습니다.
일반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이구요. 필리핀에도 부자 많아요. 필리핀에도 착한사람 많아요.
제 주위에 안 그런 사람이 훨씬 많아요.. 라고 반박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경제수준이라든지 객관적으로 만들어진 순위들을 보면 무시할 수는 없는 것이구요.

여기 살려면 같이 미치고 현지화 되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면 님처럼 떠나야 하는 슬픈 현실입니다.
한국이든 다른 나라든 돌아 가시면 필리핀 생활을 교훈삼아 잘 사시기 바랍니다.
떠나고 싶어도 떠나지 못하고 사는 사람들도 많은 곳이 필리핀입니다.

떠나고 싶을때 떠날 수 있는 그 결단과 용기에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


유년의수채화 [쪽지 보내기] 2017-08-11 13:26 No. 1273333607
92 포인트 획득. 축하!
@ 바롱따갈로그 님에게...
이건 실제사항입니다
(우리어여쁜헬퍼님이)
전기밥솥 에 솥을 몽땅 코팅을 버끼더군요
더 재밌는건 밥이 되요~~~
이솨람아 [쪽지 보내기] 2017-08-11 23:30 No. 1273334973
13 포인트 획득. 축하!
@ 유년의수채화 님에게...
그 아때에게 상을 주세요.........코팅 애지간히 힘안들이면 안까져요,,,,,,,ㅋㅋㅋ
몰라서 문제지 일은 열심히 했다는 소리에요
단 칭찬하면서 이건 이렇게 하면 망가지니까 다음에는 안까지는걸로 닦으면되 수고했어
말하면 되는거고 그한마디가 이미 선진국인입니다
농사꾼
0915-520-0001
0947-520-0001
바롱따갈로그 [쪽지 보내기] 2017-08-11 19:46 No. 1273334562
13 포인트 획득. 축하!
@ 유년의수채화 님에게... 웃픈 현실입니다. ㅎㅎㅎ

soltree [쪽지 보내기] 2017-08-11 09:43 No. 1273333098
37 포인트 획득. 축하!
@ 바롱따갈로그 님에게...
코팅된 후라이팬을 쇠수세미로 빡빡 긁어내는 순간 제 마음에도 스크래치가 생겼습니다.
EmptySpace [쪽지 보내기] 2017-08-11 10:50 No. 1273333218
@ soltree 님에게...

근데 그걸 제가 하고 있다는 사실...ㅋㅋ
저는 쇠수세미가 아닌 부드러운 스폰지 밥으로 닦고 있어요.

homin [쪽지 보내기] 2017-08-11 07:21 No. 1273332996
82 포인트 획득. 축하!
@ 바롱따갈로그 님에게...ㅎㅎㅎ 겪하게 동감합니다
카로수 [쪽지 보내기] 2017-08-11 00:57 No. 1273332715
3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 바롱따갈로그 님에게...

글쓴이입니다 깊은조언 감사히 받을께요
바롱따갈로그 [쪽지 보내기] 2017-08-11 01:04 No. 1273332725
65 포인트 획득. 축하!
@ 카로수 님에게... 새로이 새출발 하시는데 좋은 기억들 추억들 가지고 홀가분히 새시작 하시길 바랍니다.

하우리 [쪽지 보내기] 2017-08-11 00:56 No. 1273332714
75 포인트 획득. 축하!
@ 바롱따갈로그 님에게...

저도 코팅 후라이팬을 두어개 해먹고 나서는,

무겁고 바싼 무쇠후라이팬으로 바꿨습니다.

말씀 중,

"떠나고 싶어도 ㄸ떠나지 못하고 사는,,," 대목에

쳇증에 막힌듯 먹먹해 옵니다.
바롱따갈로그 [쪽지 보내기] 2017-08-11 01:07 No. 1273332733
73 포인트 획득. 축하!
@ 하우리 님에게...

네 주위에서 그런 분들 많이 보았는데 저마다 사정이 있더라구요. 일이 잘 되지 않을때는 환경을 바꿔야 하는 법인데 환경을 바꾸지 못하고 떠나지 못하는 청춘들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 금할 방법이 없네요. 이또한 그네들의 인생살이이니 남이 감놔라 배놔라 할 수 없죠. 아무튼 교민사회에 피해는 주지않는 한국인들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뿐입니다.
리니1004 [쪽지 보내기] 2017-08-11 00:14 No. 1273332671
63 포인트 획득. 축하!
@ 바롱따갈로그 님에게...
한국도 아직 쓰레기 아무데나 버리고 노상방뇨 무단횡단 엄청 많고
오토바이나 자동차 문화를 봐도 필리핀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은거 같아요
횡단보도 없고 자동차 다니는데도 무단횡단하고 경찰폭행하고....
준이공 [쪽지 보내기] 2017-08-11 04:58 No. 1273332911
46 포인트 획득. 축하!
@ 리니1004 님에게...
ㅋㅋ 껍데기만 한국인 ㅋㅋ 평생 여기서 쓰레기들이랑 살아라.
리니1004 [쪽지 보내기] 2017-08-13 09:48 No. 1273337198
13 포인트 획득. 축하!
@ 준이공 님에게...
저 지금 한국에서 살고있는데요?
무의미 [쪽지 보내기] 2017-08-11 00:27 No. 1273332683
64 포인트 획득. 축하!
@ 리니1004 님에게...필리핀보다 한국이 더하다는 건 좀
Lizi [쪽지 보내기] 2017-08-11 00:26 No. 1273332680
64 포인트 획득. 축하!
@ 리니1004 님에게... 222222

필고에 남쳐나는 사기꾼들 다 한국 사람들이죠.

한국사람이 필리핀 사람보다 우월하다는

생각은 좀 하지말아야 할텐데....
준이공 [쪽지 보내기] 2017-08-11 04:58 No. 1273332912
90 포인트 획득. 축하!
Lizi [쪽지 보내기] 2017-08-11 09:15 No. 1273333059
48 포인트 획득. 축하!
@ 준이공 님에게...에구, 필리핀 사람보다 못한 한국 인간아

너도 필고에 넘쳐나는 사기꾼 중 한명이냐?

왜 발끈하고 난리야???????
Philss.s여행사 [쪽지 보내기] 2017-08-11 14:53 No. 1273333840
13 포인트 획득. 축하!
@ Lizi 님에게...
ㅋㅋㅋ 급 웃어서 죄송합니다. Lizi 님이 언급하셨던 사람이 급방 튀어나오네요.
phil.ss 여행사
마카티
09174754000
내일도 [쪽지 보내기] 2017-08-10 23:43 No. 1273332607
82 포인트 획득. 축하!
네 맞아요
머리속에 순두부만 꽉 찾있어요
필리핀 사람들
스마트필고 [쪽지 보내기] 2017-08-10 23:57 No. 1273332622
70 포인트 획득. 축하!
다 맞는 말씀이네요. 저도 공감합니다. 다만, 그렇기 때문에 어쩌면 우리나라분들에게 기회가 있는 것 아닐까요? 현지인들이 우리나라 사람들만큼 노력하게 되면 한국분들이 필리핀에서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겠죠
멸치 [쪽지 보내기] 2017-08-11 00:09 No. 1273332645
63 포인트 획득. 축하!
거지근성... 정내미 떨어집니다.
가끔 그런 한국사람들도 있죠.
계란바위 [쪽지 보내기] 2017-08-11 00:10 No. 1273332660
52 포인트 획득. 축하!
기본적으로 못하는 직원들에게 벌점관리를 철저히 해야합니다.

잘하는 직원에게 상주는것보도 중요합니다.

잘하는 직원들이 못하는 직원들 벌점먹는것 보면서 성취감 느낍니다.

특히 거짓말하다 걸리면 벌점 곱인거죠. 거기에 다음해 급여인상 당연히 없습니다.

반대로 잘하는 친구는 매년 급여 착착 올려줘야하구요.

그게 시스템에 붙어야 직원들이 다 따라옵니다.
계란바위 [쪽지 보내기] 2017-08-11 00:15 No. 1273332672
73 포인트 획득. 축하!
@ 계란바위 님에게...

한마디 더하자면,

한국사람들도 눈뜨고 걸릴 뻔한 거짓말 코앞에서 하는 사람들 넘쳐납니다.

여기랑 크게 다른거 없습니다. 마찬가지네요.
갈길이멀다 [쪽지 보내기] 2017-08-11 00:14 No. 1273332669
38 포인트 획득. 축하!
잘못되면 다 남탓하는 습성도 그리 좋은 성격 아닙니다

떠나시기 전에

그런 국민성 가진 국민을 종업원으로 고용해 대성공을 한 에셈 회장, 아얄라 회장등에 심심한 존경의 마음을 전하시기 바랍니다
dapara international corp
Proj8 quezon city
488 9897
준이공 [쪽지 보내기] 2017-08-11 04:57 No. 1273332909
79 포인트 획득. 축하!
@ 갈길이멀다 님에게...
ㅋㅋ 그놈들도 다 피노이다 이눔아 필년이랑 살다보니 피노이 다 되었구만
sashimi [쪽지 보내기] 2017-08-11 01:44 No. 1273332777
93 포인트 획득. 축하!
타국으로부터, 식민통치를 받았던, 민족들의, 보호본능이 강하고, 합리화를 위하여, 신에 의지하는, 공통점 입니다.

한국인, 월남인, 인도인, 필리핀노, 멕시코, 브라질, 아프리카 제국들, etc ---
핀솔 [쪽지 보내기] 2017-08-11 03:47 No. 1273332855
99 포인트 획득. 축하!
제주위에도 열거하신 전부를 갖춘사람
정말 많아요..
안그런사람도 있지만 남자 여자 할것없이
입만 열면 거짓말 이라고 믿어도되는사람들
뿐인것 같은 느낌..
이제 이사람들 말하면 무조건 거짓말일거라늣
선입견이 생겨서 걍 대충 대하는 버릇이
생겼어요 특히 저소득 사람들이 더한것
같기도 하고..
안믿는게 최선이고 안속는게 최고인것 같아요.
거지근성 정말 입에서 욕이 절로나오게 만드는
안좋은 국민성인것 같아요..
이게 다 못살고 교육수준이 낮아서 그렇겠죠.
수영선수 [쪽지 보내기] 2017-08-11 03:52 No. 1273332867
51 포인트 획득. 축하!
글을 읽으니 참 짠한 마음이드네요...그래서 저는 becose랑sorry는 절대로 못쓰게합니다..늦어도 페널티..결근도 페널티..저희 샾앞에 쓰레기 버려두 패널티(500페소)..돈없다하면 내보내고 페이하면 듀티하라합니다..오너한테 앉아서 손흔들며 인사해도 페널티..면접때 나시입고 다리꼬고 쪼리신고 껌씹고있으면 보는앞에서 레쥬메찟고 보냅니다..몇번 애들보는데 이리하니 살다살다 지각 결석없는 가게는 우리뿐이지싶네요...잘해주고 신임을주면 지가 주인행세합니다..규칙정하고 그대로만하니 저한테 페널티내고 다시 오는애들도있네요..책임감을 가르치는 방법이 이것밖에없더이다..페널티 안물려고 절대 실수안합니다..머리가 나쁜것같지도 않아요 이럴때보면...
강건빠 [쪽지 보내기] 2017-08-11 18:03 No. 1273334360
13 포인트 획득. 축하!
@ 수영선수 님에게...
우리매장도 아예 지문 인식 출퇴근 기록기를 달았더니 지각이 없더라고요.
지문이라 대신 찍어줄수도 없으니 일찍 와야죠^^
유년의수채화 [쪽지 보내기] 2017-08-11 13:30 No. 1273333622
82 포인트 획득. 축하!
@ 수영선수 님에게...

강경한데도 지켜지는군요
배워가겠습니다~~~
필특공대 [쪽지 보내기] 2017-08-11 11:14 No. 1273333286
38 포인트 획득. 축하!
@ 수영선수 님에게...오, 굿 아이디어시네요. 모든걸 패널티라.
바롱따갈로그 [쪽지 보내기] 2017-08-11 10:29 No. 1273333179
77 포인트 획득. 축하!
@ 수영선수 님에게... 님 정말 짱입니다. !!!


피셔 [쪽지 보내기] 2017-08-11 04:26 No. 1273332898
38 포인트 획득. 축하!
다들 아시겠지만 태국 베트남 미얀마 한국 기업 많이 진출해 있습니다. 필리핀보다 가난한 미얀마에 30년전 진출한 지붕판넬로 온 미얀마 지붕을 덮었어요. 터키 가보시면 옥상 지붕에 태양열 거의 모든집 마다 설치되어 있는데 전부 한국 기업입니다. 필리핀 여기는 거래만 중국계만 하시면 되요. 두델테 또한 쓰레기인데 문 말이 필요하나요. 걍 노예처럼 부리면 되요. 투자는 하지 마세요.
준이공 [쪽지 보내기] 2017-08-11 04:55 No. 1273332907
95 포인트 획득. 축하!
여기 댓글중 읽어보면 필핀사람 두둔한다거나 한국이 더 못하다 등등 의 글을 쓰는 사람은 십중팔구
피나이랑 결혼 했을것임.
껍데기만 한국인 사람 천지임.
필리핀 개가 되어 살아가는 껍데기만 한국인들
필리핀년 이랑 살다보니 피노이가 되어감.
댓글쓴것들 보니 몇몇 있네
쓰레기의 나라임 한국가서 대박 나세요
필특공대 [쪽지 보내기] 2017-08-11 11:16 No. 1273333295
56 포인트 획득. 축하!
@ 준이공 님에게...그렇죠, 동감합니다. 그래도 필리피노가 좋다 하시는 사람들은
그런데 간혹 괜찮은 사람인것? 같은 사람도 있던데, 더 봐야겠죠
guwappo [쪽지 보내기] 2017-08-11 06:33 No. 1273332979
91 포인트 획득. 축하!
멀쩡한 지 애비도 죽이는 x도 본 적이 있습니다.. 아버지 무덤 만들 돈이 없다고 돈 꿔 달라고 그러더니 몇년 있다가 패북 보니 아버지랑 레스토랑에서 밥먹는 사진 올렸더라구요... 물론 저는 못 봤지만 피노이 중에도 괜찮은 사람이 있다고 믿고 싶습니다..
jin [쪽지 보내기] 2017-08-11 06:50 No. 1273332986
85 포인트 획득. 축하!
전 아는 지인이 들어오면 이렇게 말을합니다

이렇게 살아왔고 이렇게 살아갈거라구요....조상때부터 무지했던사람들이 교육이 안되었으니 어쩌란 말입니까.


부모가 잘배워야 자식들도 잘배우고 교육도 될텐데,,,
초심 *포시즌에어컨*
고바우1 [쪽지 보내기] 2017-08-11 08:07 No. 1273333008
68 포인트 획득. 축하!
가급적 부딪치지않는다.
건수를 안만들고 상대를 하지않는다.

돈몇푼 쓸생각하면 편해요.
키큰스머프 [쪽지 보내기] 2017-08-11 09:07 No. 1273333050
45 포인트 획득. 축하!
오래전 미국인들이 한국사람들 보면서 했던말이 위의내용과 비슷해보이네요
바뀌는데 시간이 필요치 않을까요?
국민성이라는게 쉽게 변하지않지요

냄비근성을 가진 우리민족이 볼때는 답답합니다만
기다려줘야하지 않을까요?
시간이 필요한나라 입니다
우리도그랬듯이....
누룽지탕 [쪽지 보내기] 2017-08-11 09:09 No. 1273333052
69 포인트 획득. 축하!
1~10 까지 정말 정확하게 나열 하셨네요

어쩔수없는 여기는 필리핀이고 한국과 정서가 아주 아주 많이

다르지요 이해하고자 한들 어떠리요 그러려니 해야 정신건강에 좋은듯

거짓말 게으름 은 가르치고 타일러도 쉽게 못고친답니다 ^^
네자리 [쪽지 보내기] 2017-08-11 09:20 No. 1273333066
69 포인트 획득. 축하!
가난으로부터 시작이 되는거겠죠. 답답합니다.
star3 [쪽지 보내기] 2017-08-11 09:27 No. 1273333070
많은 글이 올라와 있네요. 정답은..

가급적 집안이 좋고 교육받은 사람만 상대하시고, 없는 사람보다 조금은 가진 것 있고 능력있는 사람과 교류 하심이 어떨지요 ?
저의 경우 가까운 필 사람중에 2) 게으름을 제외하고 크게 피부로 느껴 보지 못했답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몇가지 발견했답니다.. 화장실 변기에 앉아서 일보지 않고, 변기덥개 올리고 변기에 올라타 앉아 일보는 필리핀 분들... 일을 시키면 질질 끄는 것, 더 좋고 효율적인 방법이 있는데도 기존방식대로 하는 것 이런 것이 좀 이해가 않된답니다.

뿌꾸 [쪽지 보내기] 2017-08-12 12:11 No. 1273335578
@ star3 님에게... 화장실 변기는 위에 올라서 일 보는게 더 몸에 좋대요.


https://www.youtube.com/watch?v=GOqdFeowLgA
쮸주 [쪽지 보내기] 2017-08-11 09:35 No. 1273333080
47 포인트 획득. 축하!
10가지 다 맞는 말이네요....답이 안나오죠....ㅠㅠㅠ 귀국하시면 더욱 행복 하시길~~
cuba1213 [쪽지 보내기] 2017-08-11 09:42 No. 1273333086
54 포인트 획득. 축하!
한국에서는 한국인들 징글징글한 근성들로 데이고 떠나보면 또 그곳도 < 그곳이 어느 문화권이던> 만만치가 않더라고요,미운정이 더 많이 들었어도 그놈의 미운점이 떠나면 아리 하게 욱씬거리는 시간이 오더군요 남은 시간이라도 좋은 기억 억지로라도 생기시길요
soltree [쪽지 보내기] 2017-08-11 09:44 No. 1273333102
49 포인트 획득. 축하!
떠나고 싶을때 떠날 수 있는 그 결단과 용기에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
Uzura [쪽지 보내기] 2017-08-11 09:47 No. 1273333107
60 포인트 획득. 축하!
한국의 70, 80년대에도 비슷했다고 봅니다.
물론 한국은 모두 못살았기 때문에 으샤으샤해서 같이 잘 살자고 노력했고 한강이 기적을 이루게 되었던 것이라고 봅니다. 필리핀도 발전하는 과정에 있습니다. 한국의 지금의 수준을 필리핀에서 바라는건 무리가 있고 그렇게 생각할 수록 스트레스를 받게 되는것 아닐까요.

잘사는 사람 돈 많은 외국인들한테 고용되고 이용되다보니 이상은 높고 현실은 초라해져 노력보다는 쉽게 쉽게 처세해 나가려고 하는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도 어느정도 경제 수준이 중상급 되는 필리핀 친구들은 밥도 사고 선물도 주고 합니다. 같이 밥을 먹어도 제가 좀 더 돈을 내더라도 다 내는것을 원하지도 않더군요.

교육의 수준이 다르고 경제수준이 다릅니다. 처해진 환경이 다름에서 오는 차이를 이해하고 그들의 처세술에 어느정도 대응할 수 있게 된다면 덜 스트레스 받지 않을까 싶습니다.
cebutattoo [쪽지 보내기] 2017-08-11 10:38 No. 1273333194
82 포인트 획득. 축하!
ㅎㅎ 상식적인 부분에서 작용 반작용이 심하게 없는 나라인거 같아요...
다만 작용 반작용이 격하게 나올때는... 복수심?이 불타오를 때 뿐인거 같음요
고생하셨습니다...
T&T Salon de Cafe
2ND FLR. JTO BLDG. DATAG CROSSING, MARIBAGO, LAPU-LAPU
032-495-4056
cafe.naver.com/cebutnt
papago [쪽지 보내기] 2017-08-11 10:43 No. 1273333204
86 포인트 획득. 축하!
1. 시도 때도 없는 거짓말
-한국사람도 똑같이 거짓말 많이합니다. 단지 필리핀 사람은 머리가 나뻐서 머리가 좋은 한국사람에게 거짓말이 쉽게 들통이 나는거에요
2. 게으름
-우선 열대지역 특징인거 같습니다. 이건 다른 동남아나 아프리카 국가를 가도 비슷해요
3. 두세달에 한번씩 인가 친척들의 죽음
-거짓말로도 많이 죽이긴 하지만 실제로 다출산 국가이고 의료시설이 열악하여 친인척이 자주 죽는것도 사실입니다.
4. 가족핑계
-이건 우리 입장에서 핑계로 볼수있겠지만 필리핀사람은 일보다 가족이 우선입니다.
5. 월급주면 2주만되면 가불하는 마음
-이 월급 받고서 가불안해가면 부유한 집안이에요.. 가불 안하면 굶어죽을사람 더 늘어요
6. 틈만 나면 이득보려는 이기심
-인간의 본성은 이기심 입니다. 단지 교육받은 수준에 따라 조절할수 있는 능력을 기르겠지요
7. 거지근성
-없이사는 한국사람중 거지근성 가진사람 많습니다. 시식거지등등
8. 미래의대해 전혀 생각치않는 마음
-당장 내일 굶어죽을지도 모르는사람이 어떻게 미래계획을 세울수 있겠습니까
9. 지한테 돈만잘주면 최고
-저도 저한테 돈 많이주는 사람있으면 아부하고 꼬리 살랑살랑 흔들겠습니다.
10. 핑계
-인간은 자기 잘못을 인정하는거보다 핑계로 대처하는게 본능입니다. 단 배운사람들은 명백한 잘못에는 핑계댈 필요를 없다는걸 잘 알고있습니다.

p.s:우선 맞지않는 필리핀을 떠날수 있게된걸 축하드립니다. 어떻합니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지요..
저도 님처럼 별별꼴을 다보고 살지만 저는 님처럼 떠나고 싶다고 떠날수 있는 상황이 아니고 제 기준대로 이들에게 기대하면.. 벌써 화병으로 죽었을거 같습니다.
필리핀인을 비하하는건 아니지만 집에서 기르는 강아지가 사람처럼 사고하고 행동할수 없는데 이 강아지가 나처럼 이해하고 행동하길 바란다면 키울수 없게됩니다.
눈높이를 낮추고 강아지 다루듯이 잘못했을땐 상처받지않게 혼내주시고 잘했을땐 칭찬해주시면서 살아가는 교민들도 많이 있습니다.
Uzura [쪽지 보내기] 2017-08-11 17:42 No. 1273334321
13 포인트 획득. 축하!
@ papago 님에게...
3. 두세달에 한번씩 인가 친척들의 죽음.
이건 나아 준 아버지와 길러준 아버지가 다른 경우가 많아서 무조건 거짓말이라고 보기도 힘듭니다.
필리핀 가정은 보통 한집에 아이가 4명 정도 평균적으로 있는 걸로 압니다만, 다 같은 부모가 아닌 경우가 많더군요. 오히려 같은 경우가 드물정도라고 봅니다. 싱글맘도 많고 두집 세집 살림사는 사람들도 많아서...
처음에는 이게 무슨 콩까루 집안이야 라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문화의 차이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뿌꾸 [쪽지 보내기] 2017-08-11 14:16 No. 1273333741
51 포인트 획득. 축하!
@ papago 님에게... 틀린말 하나도 없네요. 추천드립니다.
coracora [쪽지 보내기] 2017-08-11 11:43 No. 1273333363
@ papago 님에게...
ㅎㅎㅎㅎㅎㅎㅎㅎㅎ..
바롱님 처럼 시~원하게 피노이들의 잘못 된 습성과..오~랜동안 잘못 된 집안교육..
그리고 비교적 잘사는 부류들의 노예에 대한 집착성(?)..에 대해서 풀어 놓으셨네요..^^

제가 오랜동안 필 지인으로 인연을 맺고 있는 John ********집안의 손자가 13년
미국 유학을 마치고..5년 전 필로 돌아와 할아버지에게 첫 건네는 안부가..
"Are U Okay?"..풉풉풉풉풉풉풉풉!!!...

까 무스따 뽀 도 아닌..아유 오케이?..따갈로우에도 분명히 예의를 갖춘
존칭이 있는데..ㅎㅎㅎ..당시 친구 존에게 물었 드랬죠..넌 13년만에 귀국한
손자에게서 첫 인사가 괜찮냐? 라는 안부를 받았을 때..진짜 괜찮더냐?..라고..
이 친구 하는 말.."Not Bad" 하더군요..ㅠㅠ..

암튼..저도 짧지 않은 시간을 필에서만 보냈습니다..첨 올땐..자신이 영어가 쫌 되고
아는 현지인 인맥도 있으니..그닥 어려운 삶이 아닐거라는 판단에서 시작해서..
나날이 늘어만 가는 필리핀에 대한 수많은 Question 때문에 생각이 많아지기 시작
하더군요..이제는 이들을 이해 한다거나 제가 스스로 이들을 어찌하지 못 한다는
결론을 내리는대에는 몇년이 걸리지도 않았습니다..

중이 젏이 싫어 떠나는대에야 구구절절 사연이 있어도 그만..없어도 그만 일 것입니다..
그런데..이 순간 번득 한가지 떠오르는 말이 있더군요..다른 오랜 지인이 저에게 그랬 던
순간에 해준 조언인데..로마로 가는 길은 멀지만..필리핀으로 오는 길은 쉽다..그런데..
필리핀에는 내땅이 없으면 발을 부치고 살수가 없다..

25년 이상을 기억하고 있기도 하지만..필리핀에 살면서의 나름 정답인거 같아
댓글로 남겨 봅니다..^^
선우상사
#393 Mindanao Ave, Quezon City
02-285-6245
이상1 [쪽지 보내기] 2017-08-11 10:45 No. 1273333209
61 포인트 획득. 축하!
6 70년대 까지는 마국 도움으로 아시아에서 두번째 잘사는 나라였던 필리핀. 지금은. 아무리 대통령 절못 만나서 그랬다고는 하지만 전 전반적으로 위글에서 지적한 국민성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바뀌기가 정말 힘들것 ...
필특공대 [쪽지 보내기] 2017-08-11 11:20 No. 1273333300
34 포인트 획득. 축하!
가시는 분들은 욕하며 가시지만,
남아있는 분들은 아직 필리핀에 매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는 한국이 아니고 필리핀입니다. 이 기본을 이해못하니 실패하시는겁니다.
항상 지인한테도 말해주지만, 여긴 필리핀입니다. 한국이 아닙니다.
한국 한국 그럴거면 한국가서 살라고 여긴 필리핀이니
필리핀에 맞게 생각하고 행동하라고.
그러면 행동에 이해가 약간은 될것입니다.
콘스탄티노 [쪽지 보내기] 2017-08-11 11:35 No. 1273333342
84 포인트 획득. 축하!
자기 처지에 맞게 사는것도 있죠
하루 300페소 벌면서 미래를 생각할 시간이 있겠습니까
지금 뱃속이 더 중요하지
그들의 배가 부른다음 생각할수 있을것 같은데요
뿌꾸 [쪽지 보내기] 2017-08-11 14:14 No. 1273333735
34 포인트 획득. 축하!
장님 코끼리 만지기예요.
어디를 만졌나에따라 각기 다른 얘기가 나오니까요.
한국도 경상도, 전라도, 강원도, 충청도 다 틀린데,
필리핀은 지역특색 심하고, 지역따라 성격도 많이 틀려요.
누구 말이 맞다 틀리다 할 부분은 아니라고 봅니다.

대학원 다니면서 같이 수업듣는 20여명의 친구들 중 유일한 외국인이자 한국사람이었고,
그 중에 제가 가장 가난한 학생이었네요.

2년동안 밥, 술 같이 먹으면서 돈내라는 얘기 한번도 들어본 적 없고,
술자리 끝나면 좀 돌아가더라도 꼬박꼬박 저희 집에 내려다 주고 갔구요.
그룹 프로젝트 하면서 약속시간 늦거나 게으름 피우는거 못봤습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계획이 다들 확실했구요, 지금도 그 계획따라 잘 살고 있습니다.
스마트필고 [쪽지 보내기] 2017-08-12 01:54 No. 1273335161
13 포인트 획득. 축하!
@ 뿌꾸 님에게...
상당히 명문대 나오셨나본데요? 웬만한 대학 다니는 친구들은 말씀하신 것과 좀 다르던데요. 물론 샘플양은 수십명 정도로 많은 건 아닙니다.
뿌꾸 [쪽지 보내기] 2017-08-12 11:35 No. 1273335515
13 포인트 획득. 축하!
@ 스마트필고 님에게... 국립대학을 제외한 사립 탑 클라스 대학 출신들은 학교에 대한 자부심도 강하고,

미래에 대한 자기계획이 나름대로 잡혀 있더라구요.

그리고, 부모들도 대부분 중산층 이상에 교육받은 분들이 대부분이구요.
스마트필고 [쪽지 보내기] 2017-08-12 11:52 No. 1273335542
13 포인트 획득. 축하!
@ 뿌꾸 님에게...
네, 그런 것으로 이해했습니다. 그리고 대학원이라는 것도 차이가 있을 거구요. 대부분의 대학생들은 사실 대학같지 않아서 미래에 대한 생각도 거의 없습니다. 대학나와서 식당 웨이트레스 하는게 현실이니까요.
준이공 [쪽지 보내기] 2017-08-11 15:16 No. 1273333924
7 포인트 획득. ... 힘내세요!
피노이 같은놈들 천지네
드레이크 [쪽지 보내기] 2017-08-11 15:56 No. 1273334076
13 포인트 획득. 축하!
확실히 말씀 드릴수 있는건. 인복인것 같습니다. 저도 처음 어학원에서 50명의 직원중 약 10명가량이 위에 언급한 항목들에 해당됐었습니다.,.그리고 새로 어학원 열때 모지한 20명의 강사중 위의 해당자들 해고하니 15명 남고..그리고 또 지니다 보니 13명 남고..남은 13명으로 빡씨게 돌아가며 일했습니다..추려내고 추려내고 해서 좋은 자원들만 남겨야 합니다. 단 한명이라도 그런 직원이 있으면 문제가 생깁니다..
APOLLINIA HOTEL
No 6 MALABANIAS ROAD PLALIDEL 1 MALABANIAS ANGELES CITY 2009
0917-741-1961 / 0915-148-9154
www.a1travel.co.kr
dnlsehdntmqltmxk [쪽지 보내기] 2017-08-11 22:15 No. 1273334814
13 포인트 획득. 축하!
다 맞는 말씀이네요...

저도 공감합니다.....

다만, 그렇기 때문에 어쩌면 우리나라분들에게 기회가 있는 것 아닐까요?

현지인들이 우리나라 사람들만큼 노력하게 되면 한국분들이 필리핀에서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겠죠
combet [쪽지 보내기] 2017-08-11 23:38 No. 1273334993
13 포인트 획득. 축하!
필리핀 사람들을 국민성이라는 잣대로 판단하는 것은 잘못된것 같습니다.
나름 개개인의 사정이 있고 생각이 다르니까요.
어떤 사람이 한국인의 국민성을 쥐와 같다고 한다면 동의할 수 있으신가요.
같은 한국사람이라도 지방마다도 다르니까요.
첫 직장이 평생좌우한다는 말도 있지만, 어떻게 필리핀과 인연이 되었는지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PRINCIPLE WEB
principle.kr
Allegria [쪽지 보내기] 2017-08-12 05:07 No. 1273335198
13 포인트 획득. 축하!
필리핀 지금 1인당 GDP 가 3천불 조금 안되요.

한국이 3천불 막 넘어선게 80년대 초중반 정도 될거에요. 거의 한국에 비해서 20년~30년 정도는 더 떨어져 있는 사회라고 보면 될거에요.

제가 기억하는 90년대 만 하더라도, 뭐 국민성이나 이런게 막 그렇게 근면성실 빠름빠름 하는거랑은 좀 거리가 있지 않았나 싶은데요, 제기억 나는것만 해도 상습적으로 늦게 오고 약속 않지키고 하는 코리안타임을 없애자 라는 캠페인도 하고 했었던것 같은데요.

뭐 나라가 발전해 가다보면 자연적으로 좋아질거라고 보는데요, 문제는 과연 나라가 발전해 갈수 있을까 하는거죠...

뭐 GMA나 피노이를 그렇게 욕을 해도 필리핀이 발전하게 된게 그사람들 때문이란걸 부일할수 있는 사람들도 없는데.. 지금 완전 그 반대로 가고 있어서.. 참 안타깝네요.
풀잎처럼 [쪽지 보내기] 2017-08-12 09:41 No. 1273335340
13 포인트 획득. 축하!
흔히들 지금 필리핀의 사정이 옛날(70년~80년대 초기) 우리나라와 비슷하고, 그동안 우리가 비약적으로
발전한 것 같이 필리핀도 그렇게 되리라고 하시는 분들....
현재 필리핀의 잘못된 점을 지적하면 " 옛날에 우리나라도 그러지 않았냐, 개구리 올챙이적 생각하지 못한다"고 핀잔을 주시는 분들.... 참내 비교할 것을 비교하고, 자신의 조국을 비하해도 어느 정도죠.
60년대 만하더라도 필리핀이 우리나라 보다 잘 살았습니다.
필리핀 보다 지지리도 못살던 우리나라가 지금 GDP $30,000을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
그 당시 앞서있던 필리핀 현재의 GDP $3,000입니다.
경제의 성장은 하늘에서 돈이 마구 떨어져 이루어 지는 것이 아니라, 국민성, 학력(지적 능력), 지도자의
의지 등등 천연적으로 주어진 여건 보다 스스로 만들어 나가는 요인들에 의해 되는 것입니다.
지금 한국을 헬조선이라고 하지만 필리핀이 이중에서 그 어느 것도 한국보다 나은 게 있는가요.
피나 딸들을 초등학교와 하이스쿨을 보내면서 정말 절실하게 느끼는 것은 '이 나라에 미래를 위한 교육은 없다. 오직 그때 그때 즐기면서 사는 삶"이라는 것입니다.
미래를 가늠하는 교육이 이 지경인데 다른 것은 말할 것도 없죠. 이 나라 사람들 대다수가 내일을 생각안합니다. 그냥 그냥 하루 하루 즐기면 살아갑니다. 그것이 자의에 의해서건 주어진 여건에 의해 어쩔 수 없이
그렇게 하건 간에...
극소수의 상류층 매너 있는 생활과 상류 대학 구성원들 간의 인간성으로 이 나라를 판단한다 ????
그 상류층과 상류 대학을 나온 인간들이 바로 이 나라를 양극화 시킨 주범이고, 또 자신들의 부 세습화를
위해 70~80%의 저소득층을 우민화 시키는데 주저하지 않는 인간들이라는 것은 지나친 생각일까요 ?
도데체 무엇이 잘못되어 돌아가고 있는지 조차도 모르는 서민들과 충분히 개선(개혁)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상류층의 철저한 방치가 이 나라의 분위기 인데 발전은 무슨 얼어죽을....
그래서 우리도 그냥 있는데로 즐기고 마음 편히 사는게 이 나라에 사는 객으로서의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단 감히 우리의 조국을 이런 나라와 견주어 보는 무례(?)는 범하지 마시고....
뿌꾸 [쪽지 보내기] 2017-08-12 12:18 No. 1273335596
13 포인트 획득. 축하!
@ 풀잎처럼 님에게... 구구절절 맞는 말입니다.
극소수의 상류층과 상류대학구성원들이 저소득층을 우민화 시킨 주범이 맞지요.

조금 이기적인 말일지 모르겠지만 여기 있는 대부분 분들이 필리핀에 온 목적이
기회를 얻어 더 나은 생활을 하자는 것이지 필리핀을 계몽하기 위한 것은 아니지요.
필리핀 우민화 정책이야 사실 제 알바 아니고, 저는 그들에게서 돈을 벌어야 하는 입장이라
우민화 시킨 그 주범들을 상대로 어떻게 하면 더 돈을 벌 수 있을까 고민하는거죠.
그 주범들이 하는대로 필리핀사람들 대하는게 어떻게 보면 성공할 수 있는 가장 빠른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풀잎처럼 [쪽지 보내기] 2017-08-12 15:49 No. 1273336016
13 포인트 획득. 축하!
@ 뿌꾸 님에게...
공감합니다.
자기들 나라 자기네들이 알아서 꾸며 나가는 것이고(객의 입장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그런 사람들을 대상으로 어떻게 하느냐는 본인들의 능력에 달린 것이겠죠.(한민족 대단한 민족 아닙니까 - 헷딴 짓 안하고 우리 민족 근성 그대로만 해도 다 성공하시리라 생각됩니다.)
다만 이 나라를 우리 대한민국과 견주어 동등시(?) 하는 일부 분들의 의견에 화가 날뿐입니다.
한얼 [쪽지 보내기] 2017-08-12 19:33 No. 1273336382
13 포인트 획득. 축하!


공감할려고 합니다.
왜냐하면 코필 가족으로 이제 3살 배기 아들이 있습니다.
아내에게 한번씩 물어봅니다.
필에서 살면 어떠냐고 ?
절대 반대이고 혼자가서 살라고 합니다.
이유는 필리핀 교육환경은 절대 아니라고 말합니다
참고로 아내는 중류가정에 대학을 나왔습니다.
의료와 교육은 하늘과 땅이랍니다.
사립으로 교육을 받아야 하는데(국립은 엉망)
돈도 많이들고 수준이 아니답니다.
한국이 최고 랍니다.
기분은 좋은데 좀더 있다가 필에서 생활해야 겠네요 ^^
몇년뒤에나 ......!!
저는 가끔 무역으로 필리핀에 갑니다 ^&^
JOON SSANG
팜팡가
^^
^^
필레오 [쪽지 보내기] 2017-08-12 21:31 No. 1273336573
13 포인트 획득. 축하!
@ 한얼 님에게...필리핀 사람은 거의 대다수가 필리핀을 떠나는걸 꿈꾸며 삽니다.
한국인이 한국을 떠나고 싶어하는것과 비교도 안될만큼
태훈 [쪽지 보내기] 2017-08-12 19:59 No. 1273336422
13 포인트 획득. 축하!
다 맞는 말이네요 ㅎㅎ
그래도 착한사람은 착합니다~
강남119 [쪽지 보내기] 2017-08-13 14:41 No. 1273337505
13 포인트 획득. 축하!
긍정적으로 고칠께 있는 나라는 발전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그냥 긍정적인 마인드로 하루하루 미래를 보며 살아가는거죠.. 어떤 나라든 안좋은점은 있다고 봐요... 무튼 철수하신다니... 조심히 들어가시구요.. 분명 좋았던 기옥도 있으셧으리 봅니다...
진 건전마사지
마닐라
0926-615-8624
wltjdvkr [쪽지 보내기] 2017-08-13 20:53 No. 1273338092
13 포인트 획득. 축하!
하 격하게 공감합니다 ^^ 본성은 착한것 같은데 저습성은 어느 필리핀 국민이나 가지고 있는것 같습니다
자유게시판
No. 48704
Page 975
정보 단 한가지 assa2387 153 10:56
소식,, (4) kangkong 170 10:49
로얄 연습장 후기 (8) 웨스트우드 490 07:08
먹고 싶은 망고?~~맹고?? (8) 아프리카sos 240 06:58
양면의 필리핀 (8) 1 피셔 479 06:27
호갱님 (10) 총사고싶다 466 02:19
대책이 없네요??? (18) 고바우1 643 17-08-16
홀리엔젤 뒷얘기 (33) 1 계란바위 807 17-08-16
포인트 관련 규정 안내 (19) 필고관리자 290 17-08-16
컴맹 13 (3) 고바우1 223 17-08-16
이벤트 물품 구매자 안내 (6) 필고관리자 259 17-08-16
부양의무 의 해제. (7) shuri 430 17-08-16
uber 영업 정지 됐네요ㅠㅠ (22) 필리핀향기 636 17-08-16
한국의 계란파동 (10) 이뱅신 280 17-08-16
갑과 을의 도박 (8) 단무지조아 529 17-08-16
본촌치킨은 닭집입니다. (11) 필코리아 768 17-08-16
No Writer Subject Conten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