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비법 게시판 화제 글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3,476
Yesterday View: 8,456
30 Days View: 263,683

Deleted ... !(28)

Views : 4,929 2017-06-16 19:51
요리 비법 게시판 1273211972
Report List New Post
Deleted ... !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눈티코티 [쪽지 보내기] 2017-06-16 20:04 No. 1273212001
89 포인트 획득. 축하!
아~~~~ 국물 색깔부터가 다르군요..
새우젓에 고기 좀 찍어먹다 공기밥 풍덩 밀이 후루루룩~
암튼 고문입니다..
벨롯 [쪽지 보내기] 2017-06-16 20:28 No. 1273212054
2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 눈티코티 님에게...
어찌나 진한지 굳으면 말랑말랑 젤라틴 덩어리예요.
또 먹을거예요ㅎㅎ
재키찬 [쪽지 보내기] 2017-06-16 20:11 No. 1273212018
157 포인트 획득. 축하!
우와,,
맛있겠어요.

조카님 맛있게 드세요. ^^
필리핀
필리핀
필리핀
필리핀.com
벨롯 [쪽지 보내기] 2017-06-16 20:27 No. 1273212052
@ 재키찬 님에게...
병천아우내 장터예요. 오늘 장날이라 장구경도 했어요ㅎㅎ
강냉이, 자두, 천도복숭아, 만두 먹을것도 잔뜩 사왔어요.
언제 한번 꼭 모실게요!!
미니필립 [쪽지 보내기] 2017-06-16 21:15 No. 1273212105
201 포인트 획득. 축하!
@ 벨롯 님에게...병천이라면 천안을 말씀하시는 것인가요? 제가 지명에 살짝 약해서요.
벨롯 [쪽지 보내기] 2017-06-16 21:38 No. 1273212140
3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 미니필립 님에게...
아 네네 천안요.
유관순 누나가 대한독립만세!!를 외치셨던
그 아우내장터예요^^
미니필립 [쪽지 보내기] 2017-06-16 23:14 No. 1273212291
247 포인트 획득. 축하!
@ 벨롯 님에게...그렇군요 친절한 설명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벨롯님에게는 유관순 누나가 아니라 유관순 언니라고 불러야 하지 않나요? 지금은 할머니라고 불러야 하나?? 왜 남자에게는 안중근 의사 윤봉길 의사라 하면서 여자에게는 누나란 호칭으로 했는지 궁금하네요.
벨롯 [쪽지 보내기] 2017-06-17 00:15 No. 1273212393
2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 미니필립 님에게...
3.1절 노래 가사중 유관순 누나를 생각합니다. 라는 부분이 있죠. 그래서 유관순 열사하면 유관순 누나라고 하기도 하지 않나요? 저만 그런가요..?^^
님 말씀처럼이면..이승복 어린이도 지금쯤이면 이승복할아버지라고 해야겠네요.
호칭 다시 정정해요. 유관순 열사로.
마사지119 [쪽지 보내기] 2017-06-16 21:46 No. 1273212158
57 포인트 획득. 축하!
병천순대 인가요... 정말 많은 순대국집이있지만 진짜 아우네장터에 순대 사람을 홀리게 하는 그런맛이...ㅠㅠ 대전에도 순댓국집이 정말 많긴하지만 순대의 그맛은 못따라가는것같네요!~~! 아 진짜 생각이나네요..ㅠㅠ
luxvelnox [쪽지 보내기] 2017-06-16 22:22 No. 1273212214
235 포인트 획득. 축하!
@ 마사지119 님에게...
앙헬 본가네가 천안 병천 순대 하시던 분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지금은 안가본지 꽤 되어 모르겠지만 멏년 전에는 참 맛이었죠.
별빰지기 [쪽지 보내기] 2017-06-17 16:42 No. 1273213304
13 포인트 획득. 축하!
@ luxvelnox 님에게...
네 본가네가 맛이 비슷하고 순대도 병천순대 비슷해서
자주 방문해서 먹었습니다~~
요즘은 배추을 너무많이 넣어서 맛이 떨어지더라구요
순대는 안에 넣는재료가 중요한데요 ㅜㅜ
전에 먹던 그맛이 아니라서 이제 안가게 되더라구요..

bellbridge [쪽지 보내기] 2017-06-16 22:21 No. 1273212216
269 포인트 획득. 축하!
여...여...여....역시...우리나라 이군요...이제 저녁먹으려 하는데...훔...오늘저녁상이...에휴...느므 맛나보여요...요즘은 한국드가면 먹을것들 리스트 작성중입니다~^^
유년의수채화 [쪽지 보내기] 2017-06-16 22:41 No. 1273212235
97 포인트 획득. 축하!
생각나는 밤이네요
먹어본적이 하도 오래라요
사진잘 보고갑니다~~~
돌산 [쪽지 보내기] 2017-06-16 22:47 No. 1273212250
183 포인트 획득. 축하!
앙헬엔 본가네 순대국밥이 있죠.
국물도 뽀얀게 진하고....
혼밥으로 이른 저녁을....ㅋ

아 병천순대.....
지난번 아산갔다가 인터냇으로 맛집 병천순대 찾아거서 먹었드랬는데...
낚시다닐때 천안시장통 병천순대도 먹고....ㅋ

벨롯 [쪽지 보내기] 2017-06-16 22:51 No. 1273212253
2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 돌산 님에게...
아산(온양)에서 목욕하시고 병천 아우내가서 순댓국밥 한그릇 드시면 세상 부러울게 없죠. 옆에 학화할머니 호두과자 한박스 사서 고속도로 타면 펄펙!ㅎㅎ
병천 가실일 있으시면 제 단골순대집 소개해 드릴게요.
돌산 [쪽지 보내기] 2017-06-16 22:55 No. 1273212261
137 포인트 획득. 축하!
@ 벨롯 님에게...
이젠 그쪽갈이이 별로...
땅 팔았으요.ㅋ
돌산 [쪽지 보내기] 2017-06-16 22:56 No. 1273212263
164 포인트 획득. 축하!
@ 돌산 님에게...
낚시도 접은지 20년도 넘고.....ㅋ
벨롯 [쪽지 보내기] 2017-06-16 22:57 No. 1273212268
2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 돌산 님에게...
아ㅎㅎ 낚시하러 예산 쪽에 오셨었나요..?
예당저수지 민물매운탕 새우탕 생각나네요ㅎㅎ
돌산 [쪽지 보내기] 2017-06-18 20:12 No. 1273215484
13 포인트 획득. 축하!
@ 벨롯 님에게...
예당저수지가 낚시 신병 훈련소라지요?

그시절 그추억이 또다시온다해도 낚시만은 안겠어요?ㅋㅋㅋ
벨롯 [쪽지 보내기] 2017-06-19 22:56 No. 1273218576
1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 돌산 님에게...
ㅋㅋㅋ저 노래 따라 부르는 저도 연식 나오네요.
윤수일 아저씨를 안다는 ㅋㅋ
눈비 [쪽지 보내기] 2017-06-17 02:56 No. 1273212505
122 포인트 획득. 축하!
까치분식 순대국밥에 소주한잔 하고싶내요

가정식은 아닌듯하고..ㅎㅎ
식당이 어디인지.ㅎㅎ
단무지조아 [쪽지 보내기] 2017-06-17 08:39 No. 1273212638
187 포인트 획득. 축하!
어제 한잔 했는데 밤바다 보믄서
렛츠고 해장 ~~
아싸 오늘은 뭘루? 순 대 꾹 꾹꾹
.
.
.
.
jj조 [쪽지 보내기] 2017-06-17 10:16 No. 1273212763
206 포인트 획득. 축하!
먹고싶다 저도 한그릇 부탁해요 오늘은 순대국이 땡기네요
hyun1988 [쪽지 보내기] 2017-06-17 10:42 No. 1273212797
262 포인트 획득. 축하!
아 역시..한국인의 입맛이죠..

정말 먹고싶네요~~!!

눈으로도 힐링이 되어 정말 감사합니다^^
Phillnet
보니파시오
09062282390
부르심을따라 [쪽지 보내기] 2017-06-17 11:02 No. 1273212827
13 포인트 획득. 축하!
맛있게 보고갑니다
정말 한그릇먹었으면 좋겠네요
만두소녀 [쪽지 보내기] 2017-06-17 13:08 No. 1273213049
13 포인트 획득. 축하!
순대국밥하며, 파김치 ㅠㅠ 넘 제가 좋아하는 음식들이네여
별빰지기 [쪽지 보내기] 2017-06-17 16:26 No. 1273213300
13 포인트 획득. 축하!
어머님 산소가 병천에 있어서 자주가는 곳입니다
제 단골집은 청화식당하고 충남식당입니다^^
두곳모두 오랜 전통이 있는 식당들입니다
병천순대보니 반갑네요^^
아무거나 [쪽지 보내기] 2017-06-26 22:07 No. 1273245451
13 포인트 획득. 축하!
엄청 맛나보입니다 필에는 맛난순대국집없나요?
요리 비법 게시판
No. 1112
Page 28
에어 후라이로 닭튀김을 (1)
지난 일요일 저녁, 우리집에 부부 모임이 있었습니다 메뉴를 고민하다 하기 쉬운 오징어 볶음과 에어 후라이로 닭구이을 하기로??? (이건 순전히 집사...
gassyjack  326  18-04-21
시그니처 스파게티
ㅋㅋㅌㅋㅌㅋㅌ 오랜만에 스파게티..ㅋㅋ 냉장고에 있는 야채 고기를 썰어서 소스로... 크림이랑 토마토 소스를 썩으니 더 맛이 나네요... 거기에다...
Jeeun  513  18-04-17
마니 (8)
필리핀 땅콩 ~ 마니라 부르는것 같네요 찐건지 삶은건지 둘중에 하나일듯 술안주로 제격입니다 짜지 않고 껍질안에 3개이상 들어있는 것도 신기합니...
fairview  1844  18-04-11
꿀맛이네용 잡곡밥 (6)
잡곡에... 역쉬 밤을 넣으니.. 한끗이네^^~ 반찬이 필요없네용! 맛이쭁^^*
Jeeun  1610  18-04-10
젓갈의 변신 (4)
냉동실 정리하다 꼴뚜기젓 한봉지 발견... 해동시켜 후라이팬에 참기름 두르고 다진 양파와 함께 꼴뚜기젓을 함께 볶다가 밥넣고 볶은후 깻잎 송송 ...
B.B  1426  18-04-10
봉구네서 먹은 떡뽂이 입니다. (6)
친구 봉구가 요리 솜씨 넘 좋아요. 떡볶이 잘 안먹는데 봉구가 만든 떡볶이 예술 입니다. 간식으로 먹어 봤어요.
재키찬  1321  18-04-09
밥맛이없어서 카레로 (4)
감자대신 고구마로...넣은건 없지만.. 내입맛에는 딱이네 .ㅋㅋㅋ 야채카레^^
Jeeun  499  18-04-09
조용한 먹방 (2)
너무 조용해서,,,,,,,,, 오늘 일요일 교회 식당봉사로 점심으로 설렁탕 한그릇 먹고 100인분 정도 설거지를 하느라 끝나고 나니 옷이 흥건허게 젓었...
gassyjack  544  18-04-09
말린 망둥어 조림. (4)
말린 망둥어 조림 입니다. 원래 말린 거라 뻣뻣 한거를 북어 패듯이 패고 난후 찜을 했습니다. 맛있어요. ㅎㅎ 양념 맛이 지만, 부드러워...
재키찬  785  18-04-08
꽃빵이 좋아 (6)
유난히 꽃빵을 좋아하는 두딸이 어젯밤에 꽃빵을 쪄달라했는데 늦은 시간이라 패쓰 ~~~ 맘에 걸려 아침부터 꽃빵과 항정살,부추, 그린빈스 ,당근,표고...
B.B  1744  18-04-03
점심은 비비자 (3)
큰딸은 월요일에 수업없고 작은딸은 시험만보고 오더니 갑자기 비빔밥이 땡긴다며... 허둥지둥 있는거 몽땅 털어 비벼먹으면 비빔밥이야 했네요. 작은...
B.B  1674  18-04-02
골라 먹기 (7)
길거리표 토스트로 ... 치즈가 딸랑 2개 남아서 반은 치즈넣고 반은 못넣고... 버터에 식빵 노릇하게 굽고 계란에 양파 양배추 당근 채쌀어 넣고 소스...
B.B  1614  18-04-02
생일 음식 (5)
가족 중에 생일날 작은 가족 이라 조촐 하게 생일 잔치 했습니다.
재키찬  1570  18-04-01
이게 뭔 조화? (4)
불랄로에 당면 넣어 갈비탕처럼 그리고 화끈하게 매운 떡볶이... 차리면서 이게 뭔 조화지? 했네요. 휴일이니 메뉴도 내마음 내키는대로~
B.B  1006  18-03-31
시니강. (4)
족발시니강. 등뼈시니강. 시니강에 맞들이면 울나라 왠만한 국 안찾습니다. 해장에도 좋고. 아주 중독성이 있네요. 족발 시니강이 젤인거같습...
고바우1  1051  18-03-31
전라도 백반집 (6)
광주 입니다 4000 원
이뱅신  1284  18-03-31
된장 찌게 (6)
서울에 유명한 식당의 된장 찌게 입니다. 테이크아웃 해온 된장찌게 한번 보시구요. 사진이 혹시 거꾸로 될수도 있어여.
재키찬  1273  18-03-29
리엠뽀 엔 쌈장 (4)
된장 고추장 3 대1 육수 없습니다 물넣고 마늘 액젖 소주 등 대충넣고 가열 스타트 리엠뽀와 쌈장 궁합 굿이지만 먹을때 이빨에 자주 끼고 잇몸 아프...
fairview  1064  18-03-29
Pugo adobo (8)
메추리 장조림입니다 ㅎㅎ 육수 없습니다 물 넣었습니다 꽈리고추 없습니다 걍 로컬고추 투입 메추리알은 한판에 125 p 더군여 담엔 고추 조금만 넣...
fairview  904  18-03-28
국물떡볶기와 드라마 (6)
크로스 16편을 다운받았네요. 내일 늦잠 자도 되니 지칠때까지 보기로 하고 시작했는데... 야식!! 주문하네요. 후닥닥 국물 떡볶이로 ~
B.B  829  18-03-28
제육볶음과 꽁치 김치찌개
내일부터 긴 휴일이네요. 두딸내미 입맛을 각각 맞추려니... 큰딸은 제육볶음,작은딸은 꽁치 김치찌개 주문 휴일기간동안 하루 세끼 벌써부터 걱정...
B.B  667  18-03-27
둘이서 오붓하게 (2)
작은딸이 그룹과제때문에 친구집으로 하교했네요. 먼저 차사고때 가있던집이요. 우리집으로 오라했더니 과제 준비물들이 그집에 있다며...그리고 오...
B.B  841  18-03-26
일요일 브런치입니다. (6)
저의 브런치는 말그대로 두 끼를 해결해야 하기에 양이 많아요. 봄이 가까와선지 식탐이 생기는것 같기도... 어쨌든 베이컨은 없지만 대패삼겹살 ...
Anyway  891  18-03-25
회덮밥. (3)
간만에 해먹었네요. 회는 sm 에서....
고바우1  976  18-03-24
냉이 (6)
주말을 끼고 집에 갔을때 어머님이 들려주신 냉이, 끊은물에 한 번 데쳐 냉동실에 보관하려 했는데 생각보다 양이 많네요. 낼 에스엠 파식 하이퍼 마...
바보96  1126  18-03-22
마룽가이 차 만들기. (9)
마당에 있는 마룽가이 나무 잎 채취해서 그늘에 말려요. 라군디 삼봉티 함께 대접으로다가.ㅋ
고바우1  1011  18-03-22
돌아와 돌아와 입 맛이여. (7)
봄은 미각을 돋아 주는데, 요새 잃어 버린 입 맛을 찾기 위하여 오징어 라년을 끓여 봅니다.
재키찬  1054  18-03-21
This post has been locked for temporary. (6)
알림 : 본 게시물은 임시 블라인드 처리 되었습니다.( Temporarily blinded ) 자세한 사항은 임시 블라인드 안내 페이지를 참고하십시오. 임시 블...
김밥이다  1017  18-03-21
베이컨떡꼬치 (5)
오늘도 혹시나 오전수업만하고 올까싶어서 도시락은 생략하고 떡 좋아하는 딸내미들 쏙쏙 들고 먹기 편하게 베이컨꼬치했어요. 허니머스타드 곁들이...
B.B  853  18-03-21
한국으로의 순간이동 (5)
한국에서의 9만원 짜리 회 위의 내용물은 스끼다시 아래 메인 매운탕은 덤
바보96  886  18-03-21
얼큰 수제비 (2)
갑자기 수업 취소되서 두딸이 들이닥쳤네요. 도시락으로 싸간 비프샌드위치를 먹더니 저녁엔 얼큰한 걸 해달라고... 황태와 다시마로 육수내고 샤브...
B.B  757  18-03-20
오늘의 혼밥 , 사진 다시 시도 합니다. (8)
오늘은 쌀쌀 합니다. 바람도 불고 꽃샘 추위가 양퉁 맞게 그럽니다. 즐거운 저녁 식사 하시고들 계시죠? 저녁은 혼밥으로서 도시락 입니다...
재키찬  752  18-03-19
오랫만에 먹방을 (10)
오랫만 입니다 금요일 저녁 아들을 출산한 둘째가 모처럼 사위에게 휴가를 준다는 핑게로 친정인 제집으로 왔습니다 오자마자 집사람은 손자를 ...
gassyjack  790  18-03-19
오늘의 야식 (5)
갈치 조림 & 오징어 ㅎㅎ
재키찬  702  18-03-18
맛있는 소고기 구입처 (3)
마카티 스퀘어 건너편에 있는 kitayama meat shop 오늘은 구이용으로 사서 먹었는데 구울때 물이 안나와서 좋네요. 진열된 부위를 몇kg 달라고 주문하면 ...
B.B  823  18-03-18
둘만의 데이트 2 (1)
이번에는 큰딸과 둘만의 데이트를... 작은딸 호텔(프롬) 데려다 주고 사진찍어주고 큰딸과 오붓하게 폭풍 먹방.... Rock and roll bar라서 은근슬쩍 너 맥주...
B.B  652  18-03-18
바쁠 하루... (3)
작은애 프롬날이라 바쁘네요. 풀메에 헤어, 매니큐어, 패디큐어까지 해약해서 아점먹고 나갑니다. 큰따님 집 지키며 먹으라고 유부밥 듬뿍... 불고기...
B.B  818  18-03-17
사진이 거꾸로 올라가서, (2)
.
재키찬  486  18-03-17
비오는 날 (9)
비 오는 날. 봄 비 속에 마음을 전합니다. 우리는 나이를 들어 가지만 마음 만큼은 익어 간다고. 봄 비 관련된 노래가 많습니다. 봄
재키찬  993  18-03-15
가끔 정말 필리핀이든지 (10)
가끔 정말 필리핀 이든지 어디 든지 떠나고 싶은 충동을 이겨 내는 방법 중의 한가지. 잘 먹자 입니다. 먹는걸루 스트레스 푸는건 ...
재키찬  1104  18-03-14
No Writer Subject Content Comment
전체채팅방 숨기기 크게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