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e Room Room List User List Users in Lobby Users in My Room Leave Help
1. 주의: IE 의 경우 채팅창을 사용하면 사이트가 0.5 초 정도 느려질 수 있습니다.(채팅 창 끄면 OK!)
2. 채팅창에 나타나는 대화방 이름을 클릭하면 해당 대화방으로 이동합니다.
3. 본 채팅 소스는 "필고 개발자 카페" http://philgo.com 에서 만들어졌으며 무료 배포됩니다.
montres Hublot, 2016newhublot.top
femmes
Replica Vacheron Constantin Black Friday , Fake klockor Black Friday Sale
임시 블라인드 상태입니다.
임시 블라인드 상태입니다.
속보
Weekly Ranking
1 보충설명
2 영국장
3 서대문개코
4 심카드판매처
5 하우리
6 pak2140
7 세부야놀자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1,544
Yesterday View: 8,618
30 Days View: 240,873

땡글땡글 삼계탕~^^(10)

Views : 2,002 2017-06-19 21:02
요리 비법 게시판 No. 1273218182
Report List New Post
오늘은..비가오니..남편을 위해 죽을 만들까하다가..
닭죽이 좋을것 같아서...
삼계탕을 하게 됬네요..ㅋㅋㅋ
밥솥에 해보겠습니당 ㅋㅌㅋㅌ
닭준비.. 닭 껍질을 다 제거한후..
속에다가 찹쌀을 꾹 꾹 넣습니다.
약제는 별로 없는관계로..
마늘 , 대추, 오가피, 황기 만 넣고요^^ +×내 ♡♡♡
요것도 넣고~~
물을 닭 4분의 3정도 점길정도만 넣고!!
죽 메뉴로 실시~~ ㅋㅋㅋ
80분 이네요..기다리고 있는데..
걱정반... 기대반... 드디어 열였더니..와우..
구수한 냄새가 나의 몸을 감싸고...코를 자극하네요^^
자 사진 올립니다.
넘 쉬워요..ㅋㅋ 간편하고 너무 좋네요...
여러분도 해보세요~~ 요리잘 못하는 나도 이렇게~♡
밑에 깔린 찹쌀은 죽같이 촉촉한 죽!
위에 있는 찹쌀은... 완전 떡같이 쫄깃쫄깃하네요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Jeeun [쪽지 보내기] 2017-06-19 21:05 No. 1273218187
7 포인트 획득. ... 힘내세요!
잠길정도~ 오타 수정용^^
처음해보는거라..물 너무 많이넣고 하면...
혹시 실패할까봐 생각해서 했지만..
그정도가 좋은것 같아요..^^
빠로빠로85 [쪽지 보내기] 2017-06-19 21:55 No. 1273218384
169 포인트 획득. 축하!
죽메뉴로 실시하는건가요?? 다른 취사방법이 없으면 시간만 맞추면 될려나요.. 간편하게 할수있는 방법이여서 한번 따라해보고 싶네요 정말.
Jeeun [쪽지 보내기] 2017-06-19 21:59 No. 1273218426
4 포인트 획득. ... 힘내세요!
@ 빠로빠로85 님에게...
네.. 요즘.밥통에 여러가지 기능이 있어서요..
전 만능 죽 기능으로 80분했습니다.
일반 밥통으로 한다면..제생각은 두번 돌리면
될것 같습니다. 일반적으로 취사는 30분 정도잖아요..그러니간 열지말고 두번 돌려보는것도 괜찮지않을까요??.. 한번 해보시고 올려주세요..ㅋㅋ저도 궁금하네요

유년의수채화 [쪽지 보내기] 2017-06-19 23:07 No. 1273218637
271 포인트 획득. 축하!
땡글땡글이네요
아주 솜씨 끝내줍니다
죽도 먹고요~~~행복하세요
부르심을따라 [쪽지 보내기] 2017-06-19 23:12 No. 1273218651
144 포인트 획득. 축하!
몸보신 제대로 하시네요
꼭 더위 이기세요..
벨롯 [쪽지 보내기] 2017-06-19 23:24 No. 1273218701
138 포인트 획득. 축하!
정말 땡글땡글 싸롸있네~~네요.
딸아이가 닭죽 좋아하는데 저도 내일을 닭죽 만들어야겠어요.
눈비 [쪽지 보내기] 2017-06-20 01:07 No. 1273218925
103 포인트 획득. 축하!
카..남편분 좋으시겟어요 ㅎㅎ

행복한 밤 돠세요 ^^
만두소녀 [쪽지 보내기] 2017-06-20 13:01 No. 1273219643
13 포인트 획득. 축하!
요즘같은 날씨엔 역시!!
삼계탕이 제격인것 같습니다!!
hyun1988 [쪽지 보내기] 2017-06-20 19:42 No. 1273220396
13 포인트 획득. 축하!
요즘들어 부쩍 생각났던 삼계탕 눈으로라도 이렇게 보게되네요

맛있게 드시고 행복한 하루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Phillnet
보니파시오
09062282390
미니필립 [쪽지 보내기] 2017-06-21 23:58 No. 1273224100
13 포인트 획득. 축하!
저는 요리를 잘 못하지만 요리에 관심은 많습니다.
제가 우연히 처음 삼계탕을 만들어서 먹고서 진정으로 놀랬습니다.
너무 맛이 좋아서요. 신이시여 진정 제가 만든 삼계탕입니까를 외쳤었지요.
요리 비법 게시판
No. 916
Page 23
역시 고기는 아침에... (6)
어제 저녁식사를 너무 소박하게 해서 인지 아침부터 두딸들이 식탁이 에 빨리 앉네요. 파 쏭쏭 볶음밥에 소고기육전과 황태국으로 든든하게 ... 큰딸 ...
B.B  219  17-12-12
부추전 (5)
오이소박이 담그려고 부추 사다놨는데 애들이 부추전 먹고 싶다해서 인심썼어요. 밑반찬은 쟁여놓았던 달래장아찌, 깻잎절임, 총각김치...아침에 남...
B.B  241  17-12-11
혼자서 후루룩후루룩 (6)
작은애가 도시락을 화요일에 싸지 말라고 한걸 오늘로 착각해서 도시락2개, 두애들 아침밥 먹고나니 제가 먹을 밥이 없더군요. 하필 오늘 아침은 제가 ...
B.B  352  17-12-11
비도오고 오늘같은날 파전에 막걸리 땡기네요 (4)
..
밸런20  88  17-12-10
ㅋㅋㅋ... 팥빙수 ㅋㅋㅋ (11)
오랜만에 팥빙수 만들어보네용... 눈꿏빙수는 아니지만... 오랜만에 순수한 얼음맛을 보네용
Jeeun  624  17-12-09
금요일밤 혼밥 혼술 (9)
아 짜증나네요 금요일 퇴근하면서 저녁 메뉴 고민 많이 했습니다 고민하다 사다 놓은 김치가 잘 익어서 김치찌개를 하기로,, 문제는 돼지고기를 사...
gassyjack  708  17-12-09
동치미 담궜어요 (12)
애들이 동치미~노래를 하길래 생각은 하고 있었는데...어저께 자침 적당한 크기의 무우를 보고 싹쓸이 해왔어요. 삭힌 고추가 필요해서 급하게 삭혀놓...
B.B  728  17-12-09
한겨울 동치미 국수 (10)
한 겨울에 먹는 동치미 국수. 일 끝나고 동치미 국수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
재키찬  670  17-12-09
아침부터 튀겼어요 (11)
밤새 비가 왔네요. 작은애 오늘 댄스 시험 본다고 해서 아침부터 열량 보충 시켰네요. 소고기, 흰싱생선, 그리고 이름 모르겠는데 고추 같이 생겨서 씨...
B.B  644  17-12-08
소고기 무우국 (29)
새벽녘에 제법 쌀쌀하네요. 아침에 국물을 먹어 버릇해서인지 국을 찾네요. 오늘 아침은 소고기무우국 한사발싹 쭈~욱 들이키고 갔네요. 시~원하다 하...
B.B  615  17-12-07
간만에 파스타 (10)
두딸들의 주문으로 토마토 소스 파스타를 했는데... 아무래도 몇시간 후에 배 꺼졌다고 할거 같아서 삼겹살을 구운후 폭립 소스와 졸였어요. 양배추,양...
B.B  650  17-12-05
날씨 탓 . 분식 으로 (14)
국물 떡볶이. 튀김. 오뎅 . 배불러서 ㅋㅋㅋ. 늦둥이 사주고 싶네요. 늦둥아 한국 오면 아저씨 한테 온나.
재키찬  690  17-12-05
시니강 드세요. (15)
등뼈시니강으로 아침을. 먹을수록 좋아지네요. 미역국같은거보다 더.... 해장에도 좋을거같아요.
고바우1  610  17-12-05
황태죽과 명란젓 (9)
큰애 감기가 안떨어지네요. 아침에 부드럽게 먹기 좋으라고 황태, 두부,계란으로 죽을 쑤고 명란젓에 참기름 똑~ 한그릇 뚝딱 하네요
B.B  479  17-12-05
고등어 조림 (7)
심하게 많았던 임시 공휴일의 후폭풍... 보!충!수!업! 큰애는 토요일도 학교가더니 오늘은 둘다 7시에 끝났네요. 갑자기 생활 패턴이 바뀌니 몸살 날...
B.B  489  17-12-04
떡국. (8)
혼밥에 떡국을. 멸치 육수내서해야는데.... 귀찮아서 배가른 멸치로. 냄비채 냠냠.ㅋ
고바우1  673  17-12-03
떡볶이. (5)
멸치 양파 무우 마늘 파뿌리로 미리 육수를 내서 육수에 고추장 간장 고춧가루 설탕을 끓이면서 떡 어묵 넣고 .... 물이 너무 쫄았고. 대파가없어 ...
고바우1  688  17-12-03
후루룩.~ 후루룩????칼국수 (7)
매생이 칼국수~^^ 국물이 맛있당.ㅋㅋㅋㅋ 어쩜 이걸 가져와서..날 기쁘게 하는가!!
Jeeun  676  17-12-03
큰딸표 밥상 (4)
그동안 임시 공휴일이 많았던 탓에 학교에서 보충 수업과 과제물이 어마어마 하네요. 작은애 휴일인 오늘도 아침 9시부터 학교가서 친구들과 프로젝트...
B.B  940  17-11-30
전복죽 ~♡ 얌얌.... (3)
입맛없는 나에게...ㅋㅋㅋ 맛나당^^*
Jeeun  662  17-11-30
몸에 좋은 가지요리. (15)
가지가 그렇게 몸에 좋은건 아시지요? 특히 변비있으신분들. 가지를 가스불에 구워 껍질을 제거한뒤 납작하게 만들어 계란옷입혀 후라이 팬에.... ...
고바우1  700  17-11-30
카레 라이스 시키신분? (15)
아 늦둥이하고 둘이서 4인분을 거의 다 먹었쓰요. 배달 못가 미안허유.ㅠㅠㅠ
고바우1  701  17-11-29
^^~ 맥주한잔과 춤을~ (13)
맛좋네용...ㅋㅋ
Jeeun  562  17-11-28
된장찌개가 땡겨서 (5)
숙주와 팽이버섯을 고기에 싸서 먹고 간만에 된장찌개 끓였어요. 채소가 빠져서 좀 아쉽지만...
B.B  536  17-11-28
간만에 가족외식 했습니다. (9)
모처럼 외출하여 영화보고 외식했습니다. 훼밀리 레스토랑을 선호하는편은 아니지만 영화관에서 가장 가까운 점이 선택의 조건이 되어버렸네요. ...
david06  1098  17-11-26
하얀 거품의 진실 (1)
하얀 거품 걷어내는건 맛이 탁해지니까 걷어내는건데 영양 따지면 거품 안걷어내면 되겠고 맛이 우선이다하면 걷어내시면 되겠네요. 그렇다고 거품...
김소중  995  17-11-26
짜장밥 시키신분? (2)
새벽운동하고와서 노곤한데... 늦둥이가 아침에먹은 우족탕 점심에도 먹으라니 실타네요. 짜장밥 오케이? 응! 에공... 아빨 힘들게 하면 발마사지...
고바우1  954  17-11-26
둘어보셨나요?...도치 김치찌게.^^* (5)
강원도 속초에서 사온 도치..ㅋㅋㅋ 알도치가 더 맛있지만... 새벽부터 냄새가 솔솔 나네요..ㅋㅋ 몇년 만인지.... 내사랑 도치~~♡
Jeeun  926  17-11-26
역쉬~ 삼계탕~ (4)
한국은 눈이 왔어요... 필핀에 적응된 몸이라~ 너무 힘드네용 ㅠㅠㅠㅠ 추워 추워.. 오늘은 삼계탕!!^^ 필핀 가고 싶당
Jeeun  818  17-11-25
( 불금) (12)
불금 이라 ~ 한 상 차렸습니다.
재키찬  906  17-11-24
우거지 된장 조림? (5)
조림? 찌게? 기름진거 먹을때나 밥맛이 좀 없을때.... 짭조름하니 굿임다. 멸치 육수내서 된장을 좀 넉넉히넣고 김치도 좀 넣어서 된장 특유의 냄...
고바우1  954  17-11-24
굴 ~완전 크다 (3)
굴 무침! 완전 맛있네.... 오랜만에 먹어본 굴 너무 맛나네 ...
갈이  1056  17-11-23
고바우 족발. (15)
첨으로 족발을 삶아봤네요. 네이버 검색을 한번 했어야는데 좀 때깔이 아쉽네요. 족발 핏물 제거하고. 양파 마늘 생강 파뿌리 설탕 간장 된장 커피 ...
고바우1  698  17-11-23
새우젓 만들기. (13)
제가 종종 필에서 새우젓을 담금니다. 한국새우보단 좀 억새지만 믹서에 갈아 김치 담글때 쓰면 굿임다. 새우를 물에 5번 행궜네요. 이때 빨리행궈...
고바우1  612  17-11-23
차 만들어요. (4)
마롱가이 잎. 이름을 모르는 울집 화단에서 캔 000?...전에 한 횐님이 몸에 좋다고 올렸는데. 그늘에 말려 차로 마시려고합니다. 음식은 거지같이 ...
고바우1  669  17-11-22
간단한 아침 (4)
잔멸치볶음,김자반으로 주먹밥, 어묵탕으로 가볍게 아침을~
B.B  549  17-11-22
저녁엔 치맥... (4)
보니파시오 거닐다가... 치맥한잔 좋네...
갈이  540  17-11-22
미안해 큰딸~~~ (6)
작은애가 일찍 끝나고 준비물 살게 있다해서 둘이서 글로리따에 갔다가 돈까스 살짝 먹었어요. 집에 왔는데 큰애가 배고파~~~하는데...아차!!! 싸올껄. ...
B.B  562  17-11-21
몸살엔... (3)
약간 몸살기운이 있어서 중국식 샤브샤브를... 항상 고춧기름에 향신료 듬뿍 넣어 끓인 매콤한 국물을 먹으면 몸에 열이나면서 몸살이 끝나더군요. 사...
B.B  442  17-11-21
아~ 오랜만에 양꼬치^^ (11)
중국 향식료를 뿌려서... 너무 맛있네요^^ 조선족아줌마가 사장이라서 중국에서 맛본 맛이네요.. 필핀에서 먹고싶어도 찾을수가 없는 맛!!!^^ 근데..좀...
Jeeun  465  17-11-20
No Writer Subject Content Comment